설연휴, 보급형 '갤럭시A34' 지원금 40만원까지 올린 KT

IT/과학

이데일리,

2024년 2월 12일, 오후 07:38

[이데일리 김현아 기자] 설연휴 마지막 날 휴대폰 바꿔볼까.

KT(030200)가 보급형 스마트폰의 선두주자인 삼성 ‘갤럭시A34’ 지원금을 32만9000원~40만원까지 올렸다. 전 요금제에서 경쟁사들보다 3배 이상 많다. 해당 제품의 출고가는 49만 9400원이다.

갤럭시A34. 사진=이데일리DB


경쟁사들보다 3배 이상 지원금 올려

12일 KT닷컴에 따르면 KT는 설 연휴와 갤럭시A35 출시를 앞두고 전체 요금제에서 ‘갤럭시A34’ 지원금을 경쟁사들의 3배 이상 크게 올렸다.

갤럭시A34는 지난해 1월 31일 출시된 보급형 스마트폰으로 6.6형(166.5mm)의 대화면 슈퍼 AMOLED 디스플레이를 탑재하고, 120Hz 화면 주사율을 지원한다. 선명한 화질의 콘텐츠 감상은 물론 동영상과 게임을 즐길 때 높은 몰입감을 선사한다.

후면 카메라는 4800만 화소의 메인 카메라를 비롯해 800만 화소의 초광각 카메라, 500만 화소의 접사 카메라 등 3개가 탑재됐다. 전면 카메라는 1300만 화소다. 특히 후면 카메라는 광학식 손떨림 방지(OIS)와 향상된 동영상 손떨림 보정(VDIS) 기능을 탑재했다. 스토리지는 128GB를 탑재했으며, 최대 1TB의 마이크로 SD를 추가할 수 있다. IP67 등급의 방수·방진 기능도 지원한다. 삼성페이 기능도 지원한다.

3만 원대 구매 가능해진 갤럭시A34

KT는 지난 9일 설 연휴를 앞두고 갤럭시A34 지원금을 크게 올렸다.
월 4만5천원 요금제(5G 세이브)부터 공시 지원금을 32만9000원 줘서 경쟁사들 지원금(SKT 9만2000원, LG유플러스 8만4000원)의 3배 이상이다.

월 6만1천원 요금제(5G슬림플러스)에서도 공시 지원금이 36만4000원으로, 역시 경쟁사들 지원금(SKT 10만5000원, LG유플러스 10만8000원)의 3배 이상이고 월 11만원 요금제(초이스스페셜)의 경우 공시지원금 40만원에 유통점 추가 할인금(6만원)을 합치면 3만 9400원에 해당 제품을 살 수 있다.

이처럼 KT가 갤럭시A34 지원금을 크게 올린 것은 연휴 마지막 날 부모님이나 자녀에게 휴대폰을 선물하려는 수요를 겨냥한 것과 함께 조만간 출시될 갤럭시A35 판매 이전에 재고떨이에 나선 것으로 풀이된다. 삼성전자의 중저가 스마트폰 갤럭시 A35가 국내에 4월 출시될 예정이다.

차기 제품 갤럭시A35 4월 출시 예정

갤럭시A35는 국내에 4월 출시될 에정인데, 외신에 따르면 스마트폰의 두뇌 역할을 하는 AP는 삼성전자가 설계한 엑시노스 1380 프로세서를 탑재할 전망이다. 엑시노스 1380은 지난해 갤럭시 A34보다 상급 기종인 갤럭시 A54에 탑재된 모델이다.

아울러 펀치홀(디스플레이에 구멍을 뚫는 형태) 방식의 디스플레이를 탑재하고, 배터리 용량은 5000mAh가 될 것으로 보인다. 최소 6GB 이상의 램(RAM)과 5000만화소의 후면 카메라를 탑재할 전망이다.

갤럭시A35. TKWLS=IT 팁스터(정보유출자) 에반 블래스(@evleaks)




이시간 주요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