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농구 하나원큐, 신한은행 제압…4강 PO 진출 가능성↑

스포츠

뉴스1,

2024년 2월 12일, 오후 08:24

하나원큐 양인영이 신한은행 구슬의 수비 앞에서 중거리슛을 성공시키고 있다. 2024.1.24/뉴스1 © News1 김진환 기자
여자프로농구 부천 하나원큐가 인천 신한은행을 꺾고 '봄 농구' 가능성을 키웠다.

하나원큐는 12일 인천 도원체육관에서 열린 우리은행 우리WON 2023-24 여자프로농구 원정 경기에서 신한은행을 61-57로 제압했다.

시즌 9승(16패)째를 올린 4위 하나원큐는5위 신한은행(7승18패)을 2경기 차로 따돌리며4강 플레이오프 진출권 확보에 한발 앞서 나갔다.

하나원큐는 시즌 상대 전적에서도 4승1패로 우세를 보였다.

양인영이 15점 5리바운드, 김정은이 13점 7리바운드 6어시스트, 박소희가 13점 5리바운드로 맹활약하며 팀에 승리를 안겼다.

신한은행에서는 김소니아가 16점 7리바운드, 이경은이 13점 5리바운드로 분전했지만 팀의 패배를 막지 못했다.

1쿼터부터 28-18로 크게 앞서 나간 하나원큐는 2쿼터에도 양인영과 김정은의 골밑을 앞세워 전반을 44-35로 리드한 채 마쳤다. 양인영은 2쿼터에만 8점을 올리며 팀의 공격을 이끌었다.

그러나 하나원큐는 3쿼터에서 신한은행의 끈끈한 수비에 막혀 7득점에 그쳤고, 51-48로 추격을 허용했다.

양 팀은 마지막 4쿼터에서 공방을 주고받으며 팽팽한 승부를 이어갔지만 결국 승리는 하나원큐의 몫이었다. 박소희는 경기 종료 49초를 남기고 59-57로 앞선 상황에서 2점슛을 성공시키며 승리에 쐐기를 박았다.

khan@news1.kr

이시간 주요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