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방법 없다면 신당 창당"…문재인 "민주당서 함께하면 좋겠지만"

정치

이데일리,

2024년 2월 17일, 오전 01:02

[이데일리 김범준 기자]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12일 문재인 전 대통령을 만나 오는 4·10 총선을 앞두고 사실상 신당 창당의 뜻을 밝혔다.

조국(왼쪽) 전 법무부 장관이 설 연휴 마지막 날인 12일 경남 양산시 평산마을 문재인 전 대통령 사저를 방문해 문 전 대통령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조 전 장관 측에 따르면 조 전 장관은 이날 노무현 전 대통령 묘역을 참배한 후 경남 양산시 평산마을을 찾아 문 전 대통령을 예방했다.

조 전 장관은 이날 만찬에 앞서 문 전 대통령과 나눈 환담에서 “이번 총선에서 무도한 윤석열 검찰독재를 심판하는 데 미력이나마 힘을 보태겠다”면서 “다른 방법이 없다면 신당 창당을 통해서라도 윤석열 정권 심판과 총선 승리에 헌신하겠다”고 본격 정치 참여 의지를 보였다.

이에 문 전 대통령은 “민주당 안에서 함께 정치를 할 수 있으면 좋겠지만, 그것이 어려운 상황이라면 신당을 창당하는 불가피성을 이해한다”면서 “검찰 개혁을 비롯해 더 잘할 수 있는 것으로 민주당의 부족한 부분도 채워내며 민주당과 야권 전체가 더 크게 승리하고 더 많은 국민으로부터 사랑받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앞서 조 전 장관은 지난 8일 입장문을 통해 “두려운 마음으로 새로운 길을 가려고 한다”면서 “오는 4월 10일은 민주주의 퇴행과 대한민국의 후진국화를 막는 시작이 돼야 한다. 그 목표에 동의하는 누구라도 나서 힘을 보태야 한다”고 사실상 4·10 총선 출마를 시사한 바 있다.

조 전 장관은 오는 13일에는 고향인 부산을 찾아 선산에 들러 선친께 인사한 후 이번 총선과 관련한 구체적 입장을 밝힐 예정이다.

이시간 주요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