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동훈 영화 '건국전쟁' 관람…"이승만 농지개혁 대한민국 결정적 장면"

정치

뉴스1,

2024년 2월 12일, 오후 09:04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8일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 참석 하고 있다. 2024.2.8/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한동훈 비상대책위원장이 설 연휴 마지막 날인 12일 이승만 전 대통령의 생애와 정치를 조명한 다큐멘터리 영화 '건국전쟁'을 관람했다.

한 위원장은 12일 오후 서울 여의도의 한 영화관에서 당 관계자들과 함께 영화를 관람했다.이 영화는 이 전 대통령의 젊은 시절 독립운동과 자유민주주의에 대한 신념, 재임 기간 농지 개혁과 같은 업적을 다룬 작품이다.

'건국전쟁'에는 한 위원장의 법무부 장관 시절 연설이 영화에 등장하기도 해 영화를 관람한 것으로 전해졌다.한 위원장은 지난해 7월 대한상공회의소 제주포럼에 연사로 참여해"1950년 이승만 정부의 농지개혁이야말로 대한민국이 여기까지 오는 가장 결정적 장면이라고 생각한다"고 언급한 바 있다.

한 위원장은 이날 영화를 관람한 후 기자들과 만나"이 전 대통령은 대한민국이 여기까지 오게 된 중요한 결정을 적시에 제대로 하신 분이라고 생각한다"며 "한미상호방위조약을 맺은 것, 그리고 제가 굉장히 감명깊게 생각하는 농지개혁을 해낸 것. 이 두 가지가 없었다면 대한민국이 지금과 많이 달랐을 것"이라고 소감을 전했다.

이어 "지금까지 이 전 대통령에 대한 평가가 그분이 이뤄낸 공과를 감안할 때 박하게 돼 있고 폄훼하는 쪽에 포커스가 맞춰져있던 것 아닌가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 전 대통령의 농지개혁에 대해서는 "몇 천 년 만석꾼의 나라가 피 한번 보지 않은 상태에서 지주가 한 번에 없어진 것"이라며 "결국 기업가들의 혁신이 그 자리를 채울 수 있는 자리를 만들었다. 그게 대한민국을 이 자리에 오게 한 결정적 장면"이라고 강조했다.
한 위원장은 "물론 그분의 모든 게 미화돼야 한다고 생각하지 않았다"면서도 "굉장히 중요한 시대적 결단이 있었고 그 결단에 대해서 충분히 곱씹어 봐야 한다"고 했다.

그는 "과가 분명히 있지만, 그 사람 생애 전체로 볼 때 좋은 사람, 나쁜 사람으로 일도양단할 수 없다"며 "한미상호조약으로써 우리나라 안보 기틀(을 마련하고) 농지개혁으로 만석꾼의 나라를 기업나라로 바꾼 것은 대단한 업적 아닌가. 4·19 비판은 비판대로 하는 것"이라고 했다.

더불어민주당이 이 전 대통령의 1월 독립운동가 선정을 취소해야 한다고 주장한 데 대해서는 "그분이 독립을 이르기까지 했던 노력이라든가 역할을 감안하면 저는 되고도 남는다 생각한다"며 "민주당은 왜 도대체 이 전 대통령이 독립운동가가 아니라는 건가. 오히려 묻고 싶다"고 반문했다.

이런 가운데 국민의힘 의원들도 설 연휴 기간 '건국전쟁' 관람 인증샷을 속속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올렸다.

박민식 전 국가보훈부 장관은 전날 페이스북에 "대한민국의 정치 지도자라면 외눈박이 역사관에 매몰되지 말고, 이승만의 공은 공대로, 과는 과대로 객관적으로 바라보았으면 한다"고 썼다.

나경원 전 의원도 페이스북에 "이번 영화를 통해 대한민국 영웅들에 대한 평가가 바로 서고 대한민국에 대한 자긍심을 공고히 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적었다.

angela0204@news1.kr

이시간 주요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