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충남, 미래 모빌리티 산업 거점·국방산업 중심으로 만들 것"

정치

이데일리,

2024년 2월 26일, 오후 03:00

[이데일리 권오석 기자] 윤석열 대통령이 26일 “충남이 미래 모빌리티 산업의 거점이자 대한민국 국방 산업의 중심으로 발전하도록 지원하겠다”고 했다.

윤석열 대통령이 26일 충남 서산비행장에서 ‘미래산업으로 민생활력 넘치는 충남’을 주제로 열린 열다섯 번째 ‘국민과 함께하는 민생토론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윤 대통령은 이날 충남 서산비행장에서 ‘미래산업으로 민생 활력 넘치는 충남’을 주제로 열린 민생토론회에 참석해 “충남에는 천안·홍성 두 곳의 국가 산단을 미래 모빌리티 산업에 특화된 산업단지로 조성하려고 한다”며 “3군 본부, 국방대학 등 충남의 국방 인프라를 활용해 국방산업 특화 클러스터로 논산을 발전시킬 계획”이라고 이 같이 밝혔다.

윤 대통령은 “올해 1월 국방특화 산단 지정을 완료했고, 올해 내로 부지 조성 설계에 착수해서 2026년에는 착공을 할 것이다. 또 국방미래기술연구센터도 건립해서 충남의 국방 산업을 확실하게 뒷받침하겠다”면서 “앞으로 예타(예비타당성조사)가 통과되면 부지 조성이 완료되기 전이라도 기업이 토지를 미리 확보할 수 있도록 조치하겠다”고 약속했다.

이어 “기업의 투자를 유인할 수 있는 제도적 여건을 확충하도록 하겠다. 충남에 새로 조성되는 천안·홍성·논산 3곳의 산단은 계획 단계부터 필요한 모든 부수 시설들이 완비되도록 복합 클러스터로 개발할 것”이라며 “산업시설을 지원하는 R&D(연구개발)·법률·회계·금융서비스업 등이 산단에 입주할 수 있도록 하고 특히 문화·체육·편의시설 등을 충분히 배치해서 문화와 산업이 함께하는 단지에 청년들이 모여들게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충남에서 이런 구상이 실현되면 미래 모빌리티 분야에서만 24조원 이상의 생산유발 효과와 8만명 이상의 고용유발 효과를 거둘 수 있게 된다는 게 윤 대통령 설명이다.

이외에도 윤 대통령은 기업이 직접 토지를 수용해서 개발 계획을 세우고 부지까지 공급하는 ‘기업 혁신파크’를 당진에 세우겠다고도 말했다. 또한, 자동차 부품·차량 관리 서비스 등 35개 모빌리티 기업이 입주하는 복합 단지를 개발해 9조 600억원 규모의 경제 파급 효과와 3만 2000명 규모의 고용 유발 효과를 이끌어내겠다고 덧붙였다.

또한 재정 지원과 신속한 인허가를 통해 내년부터 충남 태안에서 모빌리티 서비스를 본격 운영할 수 있게 하며, 충남에 경제자유구역을 지정해서 외국 첨단 기술 기업들이 우리 기업들과 시너지를 내도록 하겠다고도 했다.

이시간 주요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