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크라 軍정보국장 "푸틴 정적 나발니는 자연사…사인은 혈전"

해외

뉴스1,

2024년 2월 26일, 오후 03:15

옥중에서 사망한 러시아 반체제 운동가 알렉세이 나발니가 러시아 당국의 발표대로 자연사했을 수 있다는 주장이 우크라이나에서 나왔다.

25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 매체 우크라인스카 프라우다에 따르면, 키릴로 부다노우 우크라이나 군 정보국(GUR) 국장은 "실망스러울 수도 있겠지만 우리는 나발니가 혈전으로 사망했다는 것을 알고 있다"며 "어느 정도 확인된 사실"이라고 말했다.

부다노우 국장은 "어디 인터넷에서 가져온 말이 아니라, 유감스럽게도 (나발니는) 자연사했다"고 설명했다.

전날 나발니의 시신은 그의 모친인 류드밀라 이바노브나에게 인도됐다. 나발니 측 대변인인 키라 야르미시는 러시아 당국으로부터 비밀 장례식을 치르지 않으면 교도소 안에 시신을 묻겠다고 협박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러시아 교정당국은 지난 16일 나발니가 시베리아 최북단 야말로네네츠 제3교도소(IK-3)에서 옥중 사망했다고 발표했다.

당국은 나발니가 '돌연사 증후군'으로 사망했다는 석연찮은 설명을 내놨고 부검을 위해 나발니의 시신 인도를 한동안 거부했다. 나발니의 아내인 율리아 나발나야는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이 남편을 살해했다고 비난했다.

pasta@news1.kr

이시간 주요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