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주 찾은 한동훈 "박정하·김완섭 어디 내놔도 손색없어"(종합)

정치

뉴스1,

2024년 2월 26일, 오후 04:45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26일 강원 원주시 원주중앙시장에서 박정하 의원, 김완섭 예비후보와 함께 튀김을 먹고 있다. 2024.2.26/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취임 후 두 번째로 원주를 찾은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최근 당에서 단수공천을 받은 원주갑·을의 박정하·김완섭 의원을 "어디 내놔도 손색없는 후보들"이라고 치켜세웠다. 지난주 원희룡 전 국토교통부 장관과 함께 인천 계양을 지역을 돌아본 것에 이어 이번주 원주를 방문하며 본격적으로 총선 후보들에 대한 지원사격을 이어가는 모습이다.

한 위원장은 26일 오후 강원도 원주시의 한 카페에서 '함께 누리는 문화' 공약을 발표한 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원주는 제가 굉장히 애착을 갖는 곳이고 국민의힘은 원주 시민들의 삶을 개선하겠단 의지가 대단하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특히 한 위원장은 "결국 공약은 기획력과 실천력인데 국민의힘은 박정하 없이는 돌아가지 않는 정당이고, 김완섭은 지난 몇 년 동안 이 정부에서 예산을 담당했다"면서 "정말 필요한 공약을 기획하고 그 기획한 내용을 실천할 수 있는 적임자고 가장 공천이 잘된 곳"이라고 강조했다.

이에 박정하 의원은 "원주는 갑·을로 구분돼 있지만 생활권이 동일하다"면서 "을 지역구의 김완섭 후보와 제가 같이 원주 공통으로 적용될 수 있는 공약을 다음 주부터 순차적으로 발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에 한 위원장은 "저도 국민의힘을 이끄는 사람으로서 이분들의 행동·공약을 중앙 차원에서 보증하고, 같이 실천하도록 하겠다"고 두 후보가 앞으로 발표할 공약과 행보에 힘을 보탰다.

앞서 국민의힘 공천관리위원회는 지난 19일 박정하 수석대변인을 원주갑에, 김완섭 전 기획재정부 제2차관을 원주을에 각각 단수 공천했다.

아울러 한 위원장은 이날 원주를 찾은 자리에서 암표 및 매크로 프로그램 근절을 위한 총선 15호 공약을 발표했다. 공연뿐 아니라 팬 미팅, 운동경기, e스포츠 등 모든 분야의 '웃돈 거래'를 중범죄로 처벌하는 한편 매크로를 통한 부당 이익은 몰수 또는 추징하겠다는 것이 골자다.
구체적으로 국민의힘은 이날 공약에 △공연·스포츠 등 암표 근절 △미래세대 문화생활 지원 △격차 없는 문화 향유 기반 조성·장애인 관람 환경 개선 등 세 가지 카테고리의 공약을 마련했다고 설명했다.

한 위원장은 "공연과 스포츠 경기 입장권의 암표를 근절해 보려고 한다"며 이를 현실화하기 위해 "블록체인과 NFT 같은 첨단기술 활용한 암표방지체제 기술 발전도 지원하겠다"고 약속했다.

또 한 위원장은 이날 시장 상인들이 '코로나 대출'과 관련해 낮은 이자로 장기로 유예해 경기가 회복된 후 갚을 수 있게 해달라는 요청에 대해 "이건 원주만의 문제가 아니고 (전국적인 문제라면서 이 문제 해결을 위해) 잘 한번 의논하겠다"고 답변했다.

간담회를 마친 뒤 원주중앙시장을 돌아본 한 위원장은 온누리상품권으로 오징어튀김, 떡 등을 구매하고 시민들과 셀카를 찍거나 대화를 나눴다. 이날 현장에선 시장 내부에 이동이 힘들 정도로 인파가 몰렸다. 상인들과 시민들은 곳곳에서 한 위원장을 향해 환호하며 손을 흔들었고, 한 위원장은 이들을 향해 두 손을 굳건히 쥐면서 화답했다.

한 위원장은 "원주를 최소한 3번 이상 오겠다고 했는데 지금은 4~5번 오고 싶다"면서 "올 때마다 너무 좋고 이렇게 환영해 주셔서 감사하다"고 웃었다.

이어 "원주 시민의 삶을 조금이라도 더 낫게 하고, 원주 시민과 함께 가고 싶은 선의가 있다"면서 "저희는 그럴 만한 마음 준비돼 있고 그럴만한 실력 있고 최선을 다하겠다"고 원주 시민들에게 감사를 표하며 고개를 숙였다.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26일 오후 강원 원주시 중앙시장을 방문해 시민들을 향해 인사하고 있다. © News1 송원영 기자


chohk@news1.kr

이시간 주요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