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래도 믿는다...현지 팬들은 '다이어 편애+우승 포기' 투헬 무한 신뢰..."우리 팀 남아 있어" 비율이 높다

스포츠

OSEN,

2024년 4월 03일, 오전 09:28

[OSEN=이인환 기자] 진짜 무한 신뢰 그 자체다.

바이에른 뮌헨은 지난 3월 31일 오전 2시 30분(한국시간) 독일 뮌헨 알리안츠 아레나에서 열린 2023-2024시즌 분데스리가 27라운드에서 보루시아 도르트문트에 0-2로 완패했다. 뮌헨이 리그 기준 홈에서 도르트문트를 상대로 패한 건 지난 2014년 이후 처음 있는 일이다.

공식전 3연승이 끊긴 뮌헨은 승점 60점에 머무르며 리그 우승 가능성은 더 희박해졌다. 선두 레버쿠젠(승점 73)과 격차는 무려 13점. 이제는 오히려 한 경기 덜 치른 3위 슈투트가르트(승점 56)와 4위 도르트문트(승점 53)의 추격을 걱정해야 하는 처지가 됐다.

‘전 토트넘 동료’이자 현재 뮌헨으로 한솥밥을 먹고 있는 케인과 에릭 다이어는 이날 나란히 공수에서 풀타임 출전했다. 그러나 ‘골잡이’ 케인은 득점에 실패했다. 다이어는 팀의 무실점을 이끌어내지 못했다. 벤치에서 출격한 김민재는 끝내 결장했다. 그의 4경기 연속 선발 제외다.

뮌헨은 출발부터 불안했다. 전반 10분 만에 선제골을 허용했다. 중원에서 패스가 끊기며 역습 기회를 내줬다. 브란트가 왼쪽으로 공을 뿌려줬고, 아데예미가 속도를 살려 박스 안으로 파고든 뒤 슈팅했다. 공은 골키퍼 손에 맞고 골문 안으로 들어갔다.

전반은 도르트문트가 1-0으로 앞선 채 끝났다. 도르트문트는 아데예미의 속도를 활용해 뮌헨 뒷공간을 공략했으나 추가골까지 만들진 못했다. 뮌헨도 사네와 무시알라를 앞세워 동점골을 노렸지만, 후멜스를 중심으로 한 수비에 모두 가로막혔다.

뮌헨은 후반에도 경기력이 나아질 기미가 없었다. 다이어는 물론이고 팀 전체적으로 패스 미스가 너무나 많았다. 후반 20분엔 라이머가 공을 뺏기며 위기를 맞았다. 마트센이 폭발적인 스피드로 뮌헨 선수들을 모두 따돌리고 슈팅했지만, 공이 오른쪽으로 살짝 벗어났다.

그 사이 도르트문트가 두 골 차로 달아났다. 후반 38분 알레가 박스 중앙에서 공을 잡은 뒤 오른쪽으로 패스했다. 뤼에르손이 그대로 슈팅으로 연결해 골문 구석을 꿰뚫었다. 패배를 직감한 뮌헨 팬들은 대거 자리에서 일어나 경기장을 빠져나가기 시작했다.

팬들의 예상은 빗나가지 않았다. 후반 44분 케인이 드디어 헤더로 골망을 갈랐지만, 비디오 판독 끝에 오프사이드가 선언됐다. 결국 뮌헨은 홈에서 라이벌 도르트문트에 무릎 꿇고 말았다. 뮌헨은 올 시즌 12연속 분데스리가 정상을 노리지만 선두 레버쿠젠과 격차가 승점 13점을 벌어져 우승이 쉽지 않은 상황이다. 

당연히 투헬 감독의 책임론이 부각되고 있다. 시즌이 끝나고 사임이 예정된 그는 충격적인 인터뷰로 다시 여론에 불을 질렀다. 그는 “분데스리가 우승 경쟁은 분명히 끝났다”면서 “오늘 경기가 끝나면 더 이상 승점을 계산할 필요가 없다. 레버쿠젠에 축하를 전한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나는 산술적으로는 우승이 가능하단 것을 알고 있다. 하지만 그럴 가능성은 전혀 없다”라면서 '린 경기에서 승리하는데 필요한 열정을 보여주지 못했다. 솔직히 이 경기 결과에 대해 매우 실망했다. 우리는 기본이 부족했다"고 선수 탓을 했다.

이날 가장 문제로 지적 받은 것은 투헬 감독의 전술 문제. 그는 다이어-더 리흐트의 수비진 고정 뿐만 아니라 중원과 공격 자원에서도 '쓸놈쓸'만 보여주면서 선수들의 체력이나 폼 저하의 원인이 되고 있다는 평가다. 김민재 역시 그 피해자인 것.

7경기가 남아있는 상황에서 이런 투헬 감독의 무책임한 인터뷰는 그야말로 그가 왜 다이어만 쓰고 있는지를 보여주는 것이다. 이런 투헬 감독은 리그 우승은 끝났다고 수준 이하의 인터뷰를 하면서 자신이 얼마나 뮌헨에 관심이나 애정이 없는지 제대로 보여줬다.

여기에 팬들의 분노와 무관하게 독일 언론도 다이어 지지에 나섰다. 이날 다이어에 대해 독일 언론 '키커'는 무려 3.5점을 부여했다. 경기 내에서 보여준 수많은 실책과 2골이나 허용하면서 패배했음에도 동료 수비수 더 리흐트(4.0점)보다는 높은 평가를 내린 것이다.

여기에 독일 팬들은 여전히 투헬 감독의 폭주에도 지지 의사만 보이고 있다. 특히 독일 언론 '키커'의 투표에 따르면 다소 충격적인 결과가 나오기도 했다. 이 매체는"뮌헨은 계속해서 병든 모습을 보이고 있다. 이대로 투헬 감독이 지휘봉을 잡아도 되겠는가"라고 질문을 던졌다.

결과는 다소 충격적이었다. 뮌헨 팬 중에서 절반이 넘는 53%가 투헬 감독이 다가오는 아스날과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8강전을 지휘해야 된다고 봤다. 한마디로 다이어 편애와 충격 발언에도 여전히 투헬 감독으로 가야 된다는 것이다.

/mcadoo@osen.co.kr

이시간 주요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