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임용에 2만1719명 지원…평균 경쟁률 16대 1

사회

이데일리,

2024년 4월 03일, 오전 09:30

[이데일리 함지현 기자] 서울시는 지난달 25일부터 29일까지 진행한 ‘2024년 서울시 공무원 제2회 공개경쟁 및 경력경쟁 임용 필기시험’에 2만1719명이 접수했다고 3일 밝혔다. 평균 경쟁률은 16.1:1로 전년도 12.6:1에 비해 소폭 상승했다.

서울시청 전경. (사진=이데일리DB)
이번 채용 시험은 27개 직렬 65개 모집단위로, 분야별 경쟁률은 △행정직군 21.5:1 △기술직군 8.6:1 △국가 유공자 등 취업지원대상 1.9:1로 나타났다.

모집단위별 접수 인원과 경쟁률을 보면, 가장 모집인원이 많은 일반행정 9급(456명)에는 1만363명이 지원해 22.7:1의 경쟁률을 보였다. 보건 9급은 5명 모집에 350명이 지원해 70.0:1의 최고 경쟁률을 기록했다. 일반토목(장애인) 9급의 경우 11명 모집에 1명이 지원해 가장 낮은 0.1:1의 경쟁률을 보였다.

응시자 현황을 살펴보면 지역별로 △서울 1만4389명(66.3%) △경기 4120명(19.0%) △인천 554명(2.5%) △기타 지역 2656명(12.2%)이다. 수도권 지역 응시생이 87.8%를 차지하고 있다.

연령대별로는 △20대 9257명(42.6%) △30대 8727명(40.2%) △40대 3061명(14.1%) △50대 이상 572명(2.6%) △10대 102명(0.5%) 순이다. 성별 구성은 남자가 9316명(42.9%), 여자가 1만2403명(57.1%)을 차지했다.

서울시 제2회 공개·경력경쟁 임용 필기시험은 오는 6월 22일 서울시 내 중·고등학교에서 실시할 예정이다. 구체적인 시험 장소는 6월 5일 지방자치단체 인터넷원서접수센터를 통해 공고한다.

필기시험 합격자는 7월 25일 발표하며, 8월 22일~9월 12일 면접시험을 거쳐 10월 2일 최종 합격자를 발표한다.

이회승 서울시인재개발원장은 “전문성과 인성을 겸비한 역량 있는 우수한 인재들이 채용될 수 있도록 공정한 시험관리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시간 주요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