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C몽 “안성현, 이승기가 ‘엄청난 투자자’라며 소개했다”

사회

이데일리,

2024년 4월 03일, 오전 09:45

가수 MC몽(왼쪽), 이승기.(사진=이데일리DB, 뉴시스)
[이데일리 권혜미 기자] 가상자산(가상화폐) 상장 청탁 재판에 증인으로 출석한 가수 MC몽이 가수 성유리의 남편인 프로골퍼 안성현씨를 소개해준 인물로 가수 겸 배우 이승기씨를 지목했다.

서울남부지법 형사합의11부(부장판사 정도성)는 이날 오후 2시 배임수재 혐의로 기소된 이상준(55) 전 빗썸홀딩스 대표와 프로골퍼 안성현(43)씨, 배임증재 혐의로 기소된 코인 발행사 직원 송모(38)씨와 사업가 강종현(42)씨 등에 대한 6차 공판기일을 진행했다.

지난 2일 서울남부지법 형사합의11부(정도성 부장판사)는 코인 상장 뒷거래 혐의(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상 사기 등)를 받는 이상준(55) 전 빗썸홀딩스 대표, 프로골퍼 안성현(43)씨, 빗썸 실소유주로 지목된 강종현(42)씨 등의 재판을 진행했다.

이날 MC몽은 공황장애 등을 이유로 서울동부지법에서 실시간 영상 중계를 통해 신문에 응했다.

검찰은 MC몽이 사내이사를 맡은 연예기획사 ‘빅플래닛메이드’가 안씨의 알선으로 강씨의 투자를 받은 것으로 보고 있다. 알선 대가로 안씨가 지분 5%를 받고, 보증금 명목으로 현금 약 20억원을 MC몽에게 넘겨준 것이다.

이에 MC몽은 안씨와 만나게 된 경위에 대해 밝히던 중 이씨의 이름을 거론했다. 그는 “2021년 11월 청담동 빅플래닛메이드 사옥에서 처음 소개받았다”며 “가수 이승기가 ‘엄청난 투자자’라며 안씨를 소개했다. 당시 회사를 설립한 지 얼마 되지 않은 상황이라 투자자를 소개받고 싶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안씨는 가수 성유리의 남편이고 (지인들로부터) 안씨가 굉장히 좋은 집안이며, 좋은 기업에서 열심히 일하는 사람이라고 들었다”며 “성유리와 선후배 관계고, 그가 좋은 남자를 만났을 것이라 생각해 안씨를 믿었다”고 덧붙였다.

다만 MC몽은 계약에 관해 안씨가 하자는 대로 따른 것이라고 강조했다. MC몽은 “저는 음악을 하는 사람”이라며 “투자와 관련해서는 무조건 된다고 믿었던 사람이고 세세히 알 정도로 지식이 있는 사람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안씨가 자신을 자산가라고 소개했고, 이부진 호텔신라 회장 등 유력 인사도 투자 의사를 밝혔다면서 안심시켰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결국 투자는 무산됐고, 안씨 측에 20억원을 돌려줬다는 게 MC몽의 입장이다. MC몽은 “안씨는 사건이 불거지자 ‘20억원이 강씨의 돈’이라고 털어놨다”며 자신도 안씨 등에게 속은 피해자임을 주장했가.

더불어 MC몽은 강씨 측 반대 신문 중에는 구체적인 답변을 피하기도 했다. MC몽은 “트라우마 증후군, 우울증 등을 앓고 있어서 진정제와 수면제 등도 처방받아 먹고 있다”며 “날짜로 말하라고 하면 대답하기 어렵다”고 호소했다.

한편 안씨는 2021년 9월부터 11월까지 강씨로부터 A코인을 거래소 빗썸에 상장해달라는 청탁과 함께 현금 30억원 등을 수수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또 안씨는 강씨를 속여 20억원을 따로 받아 챙긴 혐의도 있다.

이시간 주요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