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언 고슬링 '스턴트맨', 스티븐 스필버그도 홀렸다…역대급 팝콘 무비

연예

이데일리,

2024년 4월 03일, 오전 09:41

[이데일리 스타in 김보영 기자] 5월 1일 개봉을 확정한 영화 ‘스턴트맨’(감독 데이빗 레이치)이 해외 언론과 관객들은 물론, 세계적 거장인 스티븐 스필버그 감독까지 사로잡아 화제다.

5월 1일 개봉을 앞둔 ‘스턴트맨’은 사람도 구하고, 영화도 구하고, X도 구하려다 X된 스턴트맨 ‘콜트’(라이언 고슬링 분)의 코미디, 액션, 로맨스 장르 풀코스 작품이다. 북미 프리미어 상영 후 해외 매체와 관객들로부터 뜨거운 호평 세례를 받으며 이미 입소문 열풍에 들어선 ‘스턴트맨’이 세계적 거장 스티븐 스필버그 감독의 찬사까지 이끌어내 이목을 집중시킨다.

‘스턴트맨’에서 스턴트맨 콜트를 연기한 라이언 고슬링이 직접 밝힌 바에 따르면, 올해 골든 글로브 시상식에서 마주친 스티븐 스필버그가 라이언 고슬링에게 다가와 그를 안아주며 “얼마 전 ‘스턴트맨’을 봤는데 너무 좋았다”라는 찬사를 전했다고 한다. 이에 라이언 고슬링은 “스티븐 스필버그가 ‘스턴트맨’을 좋아했다니 더 이상 아무것도 필요 없다. 그 순간은 나에게 최고의 순간이었다”라며 뜨거운 감격을 전했다. 이어 “ ‘스턴트맨’은 정말 특별한 영화이고, 관객들이 영화를 보게 될 것이 기대된다”라며 영화에 대한 애정과 자신감 또한 드러냈다.

특히, 스티븐 스필버그와 라이언 고슬링은 일면식도 없는 사이였다. 그렇기에 장르와 소재를 가리지 않는 엔터테이닝 무비의 대가 스티븐 스필버그가 인정한 영화 ‘스턴트맨’을 향한 기대가 더욱 높아지고 있다.

한편 해외 매체들은 “웃기고, 로맨틱하고, 즐거운 액션이 가득”, “신나게 터지는 팝콘 무비”, “말도 안 되게 재밌다” 등의 리뷰를 통해 다양한 장르를 모두 담아낸 ‘스턴트맨’의 무궁무진한 매력에 호평 세례를 쏟아내며 역대급 팝콘무비의 탄생을 기대케 한다.

‘데드풀 2’ 감독, 라이언 고슬링, 에밀리 블런트의 만남으로 탄생한 장르 풀코스 영화 ‘스턴트맨’은 5월 1일 극장 개봉 예정이다.

이시간 주요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