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임브리지 대학생들 “SKT의 AI 배우러 왔어요”

IT/과학

이데일리,

2024년 7월 10일, 오후 07:15

[이데일리 김현아 기자]지난 9일 영국 케임브리지 대학교 MBA 학생들과 교수진 40여 명이 SK텔레콤(017670)의 혁신적인 AI를 배우기 위해 SKT를 방문했다.

이번 방문은 케임브리지 대학교 MBA 측의 요청으로 성사되었으며, 글로벌 AI 열풍 속에서 SKT가 지속적으로 글로벌 빅테크들과 AI 파트너십을 확대해 나가고 있는 점과 차별화된 AI 기술 및 서비스 경쟁력에 주목해 탐방하게 됐다고 케임브리지 측은 설명했다.

케임브리지 대학교 MBA 학생들이 이지용 SKT AI제휴개발 담당 부사장의 발표를 경청하는 모습.
케임브리지 대학교 MBA 학생들과 교수진이 SK T타워에서 단체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는 모습.


케임브리지 대학교 MBA는 글로벌 기업을 탐방하며 각 기업의 글로벌 전략을 학습하는 International Business Study Trip (IBST)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다.

이를 위해, 케임브리지 대학교 MBA 재학생 37명과 지도교수 2명은 9일 SK T타워를 방문해 ‘SKT의 글로벌 AI 전략’을 주제로 SKT 임원진의 발표를 듣고 질의응답, 토론 등 반나절 가량 연구 활동을 진행했다.

이지용 SKT AI제휴개발 담당 부사장과 에릭 데이비스 SKT AI 기술협력 담당 부사장은 ▲SKT만의 AI 피라미드 전략 ▲글로벌 텔코 AI 얼라이언스(Global Telco AI Alliance) 중심의 사업 계획 ▲Telco LLM 사용 사례 등에 대해 학생들에게 직접 발표했다.

에릭 데이비스 SKT AI 기술협력 담당 부사장이 케임브리지 대학교 MBA 학생들에게 발표를 하고 있는 모습.
케임브리지 대학교 MBA 학생들이 티움을 관람하고 있는 모습.

발표이후 이지용 부사장과 에릭 데이비스 부사장은 자유로운 분위기 속에서 학생들과 질의응답과 토론을 이어갔다.

특히 대한민국이 5G, 6G 등 앞선 기술력을 바탕으로 글로벌 통신 시장을 선도하는 ‘퍼스트 무버’로서의 위상을 키워가고 있는 가운데, 이에 그치지 않고 AI를 통한 혁신을 이끌고 있는 SKT만의 전략이 학생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토론에 이어, 학생들과 교수진은 SKT의 ICT 체험관 티움(T.um)을 관람하며 미래 가상도시 ‘하이랜드’를 배경으로 ▲AI기반의 초고속 교통수단 ‘하이퍼루프’ ▲AI 홀로그램 회의 ▲AI 원격 의료 ▲UAM 등 SKT AI기술로 구현된 다양한 미래 기술들을 체험했다.

정석근 SKT 글로벌/AI테크 사업부장(부사장)은 “세계 유수의 MBA 과정 학생들이 SKT의 AI 혁신에 큰 관심을 보여준 것은 SKT의 글로벌 경쟁력을 확인하는 소중한 기회였다”라며, “앞으로 SKT는 글로벌 텔코 AI 얼라이언스를 중심으로 글로벌 협력을 더욱 강화하고, AI 기술을 통해 통신 산업의 새로운 가치를 창출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