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 대통령, 美 워싱턴 도착…나토 정상회의 일정 착수

정치

뉴스1,

2024년 7월 10일, 오후 08:25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8일 경기 성남시 서울공항에서 공군1호기에 올라 인사하고 있다. 2024.7.8/뉴스1 © News1 임세영 기자
윤석열 대통령이 10일(현지시간)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에 참석하기 위해 미국 워싱턴DC에 도착했다.

윤 대통령과 부인 김건희 여사를 태운 대통령 전용기(공군 1호기는)는 이날 오전 6시 53분쯤 워싱턴DC 인근 앤드루스 공군기지에 착륙했다.

앞서 지난 8~9일 양일간 하와이에서 방미 일정을 시작한 윤 대통령은 이날부터 이틀 동안 나토 정상회의 일정을 이어간다.

우선 윤 대통령은 이날 나토 회원국들과 릴레이 양자회담을 열고 각종 현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윤 대통령은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와도 만나 약 한 달 반 만에 한일 정상회담을 개최한다.
아울러 이날 오후 윤 대통령 부부는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부부가 주최하는 친교 만찬에 참석한다.

이튿날인 11일 오전에는 인도-태평양 IP4 4개국(한국·일본·호주·뉴질랜드)이 여는 별도 회동이 잡혀 있다.

윤 대통령은 이어 같은 날 32개 나토 동맹국, IP4 4개국, 유럽연합(EU)이 참석하는 나토 동맹국·파트너국 정상회의에 참석한다.

또한 윤 대통령은 나토가 유럽, 미국 5개 싱크탱크와 공동 주최하는 공공외교 행사인 '나토 퍼블릭 포럼'에서 연설할 계획이다.

윤 대통령은 나토 정상회의를 계기로 북러 군사협력 문제에 관한 국제사회 공조 필요성을 강조하고 공동 대응 방안을 모색할 예정이다.

kingkong@news1.kr